숫자마케팅

마케팅에서 의도와 결과가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이메일 캠페인에서 더 좋은 형식으로 이메일을 전달하려고 이미지를 추가할 수록 오픈율과 클릭율이 떨어졌다는 사례가 있습니다. 또한 블로그 포스트에서 클릭을 유도하려고 링크를 굵은 글씨(볼드)처리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 대비 클릭율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요? 이메일 이미지의 경우는 내용에 집중하지 못하게 해서 결과적으로 CTA (Call To Action) 전달이 잘 안된다고 합니다. 링크를 굵은 글씨로 처리한 경우는 광고처럼 보여서 누르지 않으려는 심리가 작동한다고 합니다. 위 두 가지 사례 모두 심리와 관련이 있습니다. 고객의 심리를 이해하지 못하면, 마케터의 의도가 역효과를 내기도 합니다.

심리와 관련이 있는 또 다른 마케팅 사례는 “왜 홀수가 더 많은 클릭을 가져올까?”입니다. 그 관계가 참 오묘합니다. 이왕이면 더 많은 숫자도 아니고, 홀수를 사용할 경우 짝수에 비해 20% 정도 더 많은 클릭을 가져온다고 합니다.

숫자마케팅

심리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짝수라는 숫자는 뭔가 의도적으로 추가했거나 뺐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신뢰를 덜 준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탑 10 리스트”와 같은 문구를 접하면, 우리는 10개를 채우려고 탑 리스트에 들어갈 만하지 않아도 넣었거나 혹은 반대로 들어갈 만한 것을 10개로 맞추기 위해 일부러 누락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홀수는 짝수에 비해서 덜 작위적인 느낌, 자연스런 느낌을 주어 신뢰를 더 준다고 합니다.

아울러 사람들은 9개 이상은 이해하거나 기억하기 부담스러워하고, 3개에서 5개를 처리하는데 편안함을 느낀다고 하는데요, 특히 사람들이 홀수를 짝수에 비해 기억을 잘 한다고 합니다.

예전에 “조회수를 높이는 콘텐츠 제목 패턴 12가지”라는 글에서 다양하게 클릭을 부르는 팁을 소개해드렸는데요, 그 중에는 타이틀에 숫자를 사용하라는 팁이 있었습니다. 이 팁을 타이틀에 홀수를 사용하라고 바꾸는 편이 더 좋은 팁이 되겠습니다.

제목만 좋다고 좋은 콘텐츠는 아닐 것입니다. 좋은 콘텐츠는 내용이 독창적이면서도 복잡한 내용을 알기 쉽게 풀어낸 글일 것입니다. 다만, 적은 노력으로 좋은 콘텐츠의 효과를 최대화 할 수 있다면 바로 적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겠습니다.

한 줄 요약: 제목에 가능하면 홀수를 사용해 보세요

 

 

Kono Kim
Kono Kim
I am interested in natural language processing that combines computer science and linguistics. I believe the current level of AI and NLP technology is not enough to meet people's expectation due to lack of qualitative training data for machine. I'd like to overcome this using human computation and data collection platfor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