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마케팅

콘텐츠마케터_로봇_대체

요즘 뉴스를 보면 미래에 로봇이 인간의 직업을 대체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이 나옵니다. 어떤 기사는 로봇이 대체할 직업군 5가지, 10가지 정도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도 합니다. 이런 기사에서 언급되는 직업군은 공장이나 농장과 같이 노동집약적인 생산 라인이나 제조업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닙니다. 자연언어처리(NLP)와 같은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인간의 고유 영역으로 여겨졌던 언어 통번역, 콘텐츠 생산, 음성명령 분야에서도 로봇의 사용이 가능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로봇이 콘텐츠 마케터의 업무도 대신할 수 있을까요?

현재 개발이 된 자동화된 콘텐츠 생성기는 가공되지 않은 데이터를 글로 이루어진 콘텐츠로 변환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이 생성기가 만들어낸 콘텐츠는 사람이 만들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의 수준이라고 하는데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자동 콘텐츠 생성기가 만들어낸 결과물을 그대로 업무에 사용할 수 있느냐에 대해서는 의문이 듭니다. 아래에 컴퓨터, 즉 로봇이 작성하는 콘텐츠의 한계점 4가지를 꼽아봤습니다.

한계점

  • 분석적 통찰력의 부족
  • 결론에 도달하기 위한 판단력의 부재
  • 몰입도가 높은 콘텐츠 제작의 어려움
  • 유머와 같은 재미를 위한 요소 부재

아직까지는 자동화된 콘텐츠 생성기가 인간의 감성적 요소를 담아내지 못해 콘텐츠 마케터의 업무를 대체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물론 다수의 연구결과가 말해주듯 자동화된 콘텐츠 생성기는 표현하고자 하는 내용을 서술적이고 정확하게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로봇이 생성하는 콘텐츠는 인간의 감성이 필수적인 마케팅을 위한 콘텐츠보다는 단순 사실을 묘사하는 뉴스나 통계 자료 해석에 조금 더 적합하다고 판단됩니다.

아마도 10년 후에는 컴퓨터가 뉴스 기사를 생성해내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특히 실제로 일어난 사실이나 정확한 통계에 근거를 둔 스포츠 관련 기사는 사람보다 로봇이 콘텐츠를 만들어내는데 더 적절해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는 콘텐츠 마케터가 로봇에 의해 대체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앞의 문단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콘텐츠 마케터는 로봇이 지니지 못한 인간적인 감성, 통찰력, 판단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지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