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 단어

 

맥주_단어연상

날씨야,

네가 아무리

추워봐라

내가 옷 사입나

술 사먹지

위 글은 신천희 시인이 쓴 ‘술타령’이라는 시입니다. 날씨가 추워도 옷보다는 술을 사먹는 애주가들의 마음을 재미있게 표현했는데요, 많은 애주가들은 술을 마실 때 보통 그에 알맞는 음식도 함께 곁들어 먹곤 합니다. 여러분은 맥주를 생각하면 어떤 음식이 생각나나요? 바삭바삭한 후라이드 치킨 아니면 치즈가 듬뿍 들어간 페퍼로니 피자가 떠오르나요?

시원한 맥주 한 잔과 후라이드 치킨을 즐길 때 우리는 먹기만 하는게 아니라 우리 머리 속에 위치한 단어 저장소를 방문해 ‘맥주’와 ‘치킨’를 연관단어로 짝 지어주는 작업도 합니다.

이러한 작업이 바로 단어 연상입니다. 단어 연상은 특정 단어를 들었을 때 그 단어로부터 연상되는 다른 단어들을 생각해 내는 것을 의미합니다. 일상생활에서 사람들은 단어를 사용하고, 배우고, 듣고, 읽고, 보는 동시에 단어를 각각의 단어맵에 집어 넣었다 뺐다 하는 작업을 쉴새 없이 합니다. 단어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고 공부하고 사용하는 사람의 단어 맵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연히 크겠지요?

트윈워드라이터

이번 포스팅을 통해 말씀 드린 단어연상 기술은 온라인 글쓰기 플랫폼인 트윈워드 라이터의 핵심 기술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트윈워드 라이터에 글을 쓰면 쓸수록 트윈워드 라이터는 더욱 스마트해집니다. 왜냐하면 트윈워드 라이터는 우리와 같은 사람들의 실제 글쓰기로부터 스스로 학습하며 단어맵을 확장하는 머신러닝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트윈워드 라이터는 사용자들에게 좀 더 풍부하고 문맥상 적절한 어휘를 제안하기 위해 매일 매일 끊임 없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해외 클라이언트에게 보낼 업무메일을 써야 하나요? 혹은 영어로 에세이를 써서 제출해야 하나요? 적절한 단어를 찾기 위해 구글에 일일이 ‘xxx의 동의어, xxx의 유의어’를 검색하지 마시고, 트윈워드 라이터 플랫폼에서 글을 써보는 건 어떨까요? 스마트한 트윈워드 라이터는 여러분이 원하는 단어를 순식간에 찾아서 연관단어를 추천해줄 것입니다. 트윈워드 라이터를 통해 시간도 절약하고 글의 수준도 한껏 높여보세요! (현재 트윈워드 라이터는 영어만 지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